댓글보기  댓글쓰기

이 사연을 몇 가지 버전으로 쓰다가, 너무 구구절절 이야기가 길어지는 것 같아 짧게 정리하기로 했다. 짧게 정리하는 게 H군이 보기에도 편할 테니, 짧고 굵게 짚어보도록 하자.

 

여친이 저를 더 좋아해도, 전 짧은 연애만 하게 돼요.

 

 

첫 번째로 말해주고 싶은 건,

 

-꺼낸 얘기에 책임을 안 지면, 호의도 빛을 잃으며 상대에겐 우유부단하게 보일 뿐이다.

 

라는 것이다. 오늘 저녁에 만나자고 말을 꺼내 상대도 오케이 했으면 그다음에 이어져야 할 얘기는 ‘몇 시에 어디서 볼까’인 거지, ‘오늘 만나는 거 괜찮아?’가 아니다. 만약 오늘 만나기로 했었지만 피치 못할 사정이 생겼을 때는 사정에 대해 상대에게 양해를 구하고 약속을 미루든가 해야지, 그런 속사정을 숨긴 채

 

“오늘 좀 그러면 다음에 봐도 되고. 아냐 만나고 싶지 않은 게 아니라, 어떤지 물어보는 거야. 오늘 보는 거 괜찮아? 난 오늘 봐도 괜찮고 다음에 봐도 괜찮아.”

 

라는 이야기를 하며 대화만 질질 끌어선 안 된다.

 

어떤 대원들은 자신이 감당하지도 못할 걸 미리 상대에게 선심 쓰듯 공약해 놓고는, 그것에 책임을 져야 할 순간이 오자 ‘그럴 상황이 안 되는데 어쩌냐’는 식으로 나오기도 한다. 그들 중엔 종종

 

“일부러 그런 것 아님. 여유로우면 진짜 제주도 같이 가려고 했음. 그런데 지금 갑자기 바빠짐. 그래서 못 가는 거고 난 경비도 내가 거의 다 부담하려 했던 건데, 그거 못 가게 되었다고 지금 나에게 화내는 게 좀 당황스러움. 난 좋은 마음으로, 진짜 여행 데려가 주려고 그랬던 건데?”

 

라는 식으로 스스로를 변호하는 대원들도 있는데, 난 생색내려고 질러 놓은 공약은 그것 자체로 의미나 가치가 있는 게 아니라는 얘기를 해주고 싶다. 늘 말만 앞서 요란하지, 내뱉은 말은 이후 거두기만 할 뿐 책임을 안 지는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에 대한 신용은 필연적으로 점점 낮아지는 것 아니겠는가. 그러니 ‘좋은 의도로 그랬다가 상황이 안 되어 못 한 건데, 상대는 왜 여기에 화내는지 모르겠다’라며 셀프 합리화만 하지 말고, 그걸 경험한 상대의 기분은 어떨지도 꼭 생각해 봤으면 한다.

 

 

두 번째로 말해주고 싶은 건,

 

-같은 말이라도, 어떻게 말하느냐에 따라 오만 정이 다 떨어질 수 있다.

 

라는 것이다. 이건 사실 ‘연애의 기술’과 관련이 있다기 보다는 그냥 아주 기본적인 ‘말하는 방법’에 대한 거라 할 수 있는데, 생일축하를 사양하는 여친에게

 

“그래도 내가 남자친구인데 생일 축하는 해줘야지. 그리고 내 생일에 네가 축하해준 것도 있고 하니까.”

 

라고 말하는 건, 어느 모로 보나 좀 별로이며 상대로 하여금

 

‘얜 나랑 사귀는 걸, 대체 뭐라고 생각하는 거지? 거래 같은 걸로 생각하나?’

 

라는 생각까지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멘트라 할 수 있겠다.

 

그냥 “보고 싶으니까 당연히 만나서 봐야지!”라고 해도 되는 걸 H군은 “나도 오늘 쉬는 날이니까.(볼 수 있다)”라고 말하고 말던데, 이런 게 문제가 되는 이유에 대해선 솔직히 내가 어디서부터 어디까지 설명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 아래에서 이야기 할 문제와 이 문제는 이어져 있으니, 이건 여기까지 하고 다른 문제를 더 보자.

 

세 번째로 말해주고 싶은 건,

 

-애정표현만 증폭시킨 연애 역할극을 하면, 현실로 안 느껴질 수 있다.

 

라는 것이다. 내 지인 중 하나는 취했을 때만 ‘친구, 브로, 우정, 의리’ 뭐 그러면서 건배하며 기분 내놓고는 술 깼을 때 생색내거나 심술을 부리곤 하는데, 그래서 그 친구의 말을 믿는 다른 친구들은 없으며 그에 대해

 

‘지가 그러고 싶을 때만 그럴 뿐, 아닐 땐 남보다 못한 녀석.’

 

이라고 정의하기도 한다.

 

상대에게 H군의 모습이, 내 지인의 그것처럼 느껴질 수 있다는 얘기를 난 해주고 싶다. ‘자기가 그러고 싶을 때만 그러는 일관성 없는 모습’에 대한 얘긴데, H군은 바로 위에서 얘기한 것처럼 논리적이고 이성적이게 ‘팩트’만을 말할 때가 있는 반면, 아직 뭐 그렇게 친하지도 않고 오랫동안 정든 것도 아닌데 사랑에 푹 빠진 사랑꾼인 것처럼 표현을 할 때도 있다.

 

더불어 상대가 한 말을 기억 못 하는 것, 그것도 둘이 의논해서 결론까지 낸 걸 두고 다시 한번 ‘이건 어떻게 할까?’라고 묻는 건, 상대의 마음을 차게 식게 할 수 있는 일이라는 것도 기억해 뒀으면 한다. 그럴경우 상대는

 

‘얘는 나랑 대화할 때 집중하긴 하나? 어떻게 그러기로 한 걸 잊을 수 있지? 내가 하는 얘기를 귀 기울여 듣긴 하는 건가?’

 

하는 생각을 할 수 있으니, 예쁘다, 귀엽다, 사랑스럽다, 보고 싶다 같은 표현에 들이는 공의 절반을, 상대 이야기에 귀 기울이고 잘 기억하는 것에 사용하길 바란다.

 

 

끝으로 하나 더 해주고픈 말은,

 

-그저 상대의 불평을 당장 잠재우기 위해 일단 뭐든 다 해주겠단 얘기를 마구 뱉을 게 아니라, 이해와 설득을 위한 노력과 이쪽의 상황을 충분히 설명하는 것도 필요하다.

 

라는 것이다. 상대가 불만을 품거나 화가 난 것처럼 보이면 그 위기에서 벗어나려 맹목적으로 사과를 하고, 그러면서 기분을 풀어 주기 위해 무리한 공약까지를 자꾸 하다 보면, 상대의 기대치는 기대치 대로 높아질뿐더러 이쪽은 책임지지도 못할 약속까지 해버린 까닭에 스스로도 지칠 수 있다. 곤란한 부분이 있으면 곤란하다고 말한 뒤 상대가 이해할 수 있을 정도로 충분히 양해를 구해가며 설득시켜야지, 대충 눈치 봐서 넘어갈 것 같으면 어물쩍 넘어가려 하거나 그러다 갈등이 생길 기미가 보이면 ‘아! 아냐아냐! 너 하고 싶은 거니까 같이 하자!’ 라는 태도만 보이면, 해주고도 상대의 기분만 상하게 할 수 있으며 이쪽의 말과 행동에 진정성이란 게 없다는 인상만 심어줄 수 있다.

 

H군은 이런 일이 발생하는 이유에 대해 ‘내가 관계에서의 우위를 점하지 못해서’라고 생각하는 것 같던데, 이건 그것보다는 H군이 속으로는 이성적이고 논리적인 생각을 하면서 겉으로는 상대가 원하는 대로 다 맞춰주는 듯한 모습만 보이기 때문에 발생하는 악순환이라고 보는 게 맞다. 그렇게 겉으로 ‘상대가 원하는 사람’을 연기하려 하면 H군도 힘들뿐더러 그런 모습이 아닌 순간에 대해 상대는 모두 실망할 수 있으니, 예쁘게 연애하려 노력하기보다는 진짜 H군의 생각과 상황과 속마음을 공유하며 만나봤으면 한다. 자 그럼, 오늘은 여기까지.

 

카카오스토리에서 받아보는 노멀로그 새 글! "여기"를 눌러주세요.

 새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공감과 좋아요, 댓글은 제게 큰 힘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1등2019.01.22 20:14

수정/삭제 답글달기

오 1등!

나2등!2019.01.22 20:15

수정/삭제 답글달기

2등이다!!

경이2019.01.22 21:36

수정/삭제 답글달기

3등!

차차2019.01.22 23:41

수정/삭제 답글달기

4등!

2019.01.22 23:49

수정/삭제 답글달기

5등

김문도2019.01.23 00:42

수정/삭제 답글달기

잘 보고 갑니다.

장미2019.01.23 08:50

수정/삭제 답글달기

H군이 마음과는 다르게 연기하기 하기때문에 상대와도 딱 그만큼의 관계밖에 안되는겁니다.

ㅇㅇ2019.01.23 09:23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 말 틀린거 진짜 1도없음
본인 스스로가 진짜 진국이되세요
맹탕이 진국 따라해봐야 항상 뽀록남

일단2019.01.23 11:29

수정/삭제 답글달기

애정표현도 중요하다고 생각하지만, 상황과 동떨어진 애정표현이 오히려 마음을 멀어지게 할 수도 있단 생각 해보게 되네요

MJ2019.01.23 14:11

수정/삭제 답글달기

말만 거창하게 해놓고 행동으로 옮기지 않으면 신뢰받지 못하는 게 당연합니다.

AtoZ2019.01.23 17:20

수정/삭제 답글달기

남자는 안된다고 하면 쪼잔하고 계산적으로 보일까봐 우선 공수표를 남발하고 속으로 꿍한 경우가 있는 것 같아요. 해줄 수 없는 부분은 양해를 구하고 할 수 있는 한계 내에서 진심을 적절하게 표현하는 법을 연습해보셔요..

즐거운매일2019.01.23 17:2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말을 먼저 하는 것의 단점도 있군요~

피안2019.01.23 22:29

수정/삭제 답글달기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당

86542019.01.23 23:18

수정/삭제 답글달기

그냥 상대방을 별로 안 좋아해서 그런거에요

사랑이아니고 그냥.. 외로움이건 성적욕구던 뭐던간에

그래서 여자를 만나면 저렇게 하게 됩니다.

ㅇㅇ2019.01.24 11:11

수정/삭제 답글달기

제일 쓸모 없는 댓글. 뭐든 간에 안 좋아해서 그런거에요~

ㅇㅇ2019.01.24 11:11

수정/삭제 답글달기

연인은 같이 보내는 시간이 많기에 진실하게 대하지 않으면 결국 다 눈치 챔. 문제가 발생하면 책임을 져야지 그 상황을 면피하는 멘트 치는데에만 급급하면 이런 사단이 벌어짐.

ㅇㅇ2019.01.24 13:52

수정/삭제 답글달기

22 이거 ㄹㅇ 내주변 겉만 번지르르한 남자들 다 이래서 일년이상 못사귀는듯 길어야 일년임진짜

Tone and manner2019.01.24 14:53

수정/삭제 답글달기

스티븐 호킹이 쓴 ‘유혹하는 글쓰기’라는 책을 읽었는데 그 첫 페이지에 “솔직함이 최선이다”라는 구절이 있더라구요.글을 쓰는 데에만 적용되는 말은 아닌 것 같아요!

인뭐2019.01.24 22:26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무래도 사연자분은 진심으로 좋아하는 사람과 사귀는 게 아닌 것 같습니다...
외로워서 사귀시는 게 아닌지...? 그렇지 않고서는 같이 의논해서 합의한 문제를 다시 묻는 일이 과연 있을 수 있을까요?

제 절친 중 한 명이 그래요. 의도는 '선의'인 걸 분명히 알겠는데도 말투가 너무 지적질하는 말투여서(지적질이 의도하는 바가 아닌 걸 오래 지켜본 사람들은 다 압니다), 결국 이 절친과 거리를 두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의도가 무엇이든 실제 마음이 무엇이든 사람들은 겉으로 보이는 모습에 영향받고 상처받고 그렇게 되는 것이겠죠.

수수2019.01.25 17:52

수정/삭제 답글달기

와!! 전남친이랑 비슷한 유형의 사람이네요.ㅠㅠ
속마음은 그게 아니면서 겉으로는 넌괜찮겠어? 아니 나는 괜찮은데~ 식의 말을 하고
'너가 보고싶으면 뭐 만나러 오겠지~' '너가 하고싶으면 나랑같이 하겠지~' 이런식의 말을 자주하던 사람이었어요.
그냥 보고싶다! 만나고싶어! 라고 간단하게만 말해도 마음은 배로 느껴지는데 말이죠.
나중에는 그냥 지치더라구요. 진짜 좋아서 만나는가 의문도 들고,,,
대화법만 바꿔도 훨씬 서로가 행복한 연애를 할 수 있어요. 내 마음을 숨긴채 상대를 떠보는식의 대화는 서로의 관계를 더욱 망칠 뿐이란걸 알았으면 좋겠어요.

어휴2019.02.02 13:09

수정/삭제 답글달기

이런 사람 많은가봐요......내 주위에도 한명 있어요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