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취미생활과여행/여린마음해외여행16

스위스 신혼여행, 그린델발트와 피르스트, 플라이어와 하이킹.(24) 스위스를 여행할 때, 날씨와 웹캠을 확인하는 건 필수다. 난 날씨의 경우, 많은 이들이 입을 모아 추천한 ‘MeteoSwiss’라는 스위스 날씨 관련 어플을 사용했다. 처음 어플을 열어보면 한국의 날씨 어플과 달리 너무나 간단한 예보에 놀랄 수 있는데, 그럴 땐 요일을 클릭해 상세 정보에 들어가 맨 아래 있는 그래프를 보면 된다. 비 예보가 있는 날에는 그래프 아래에 막대 그래프도 함께 표시되는데, 그게 꽤 정확하다. 스위스 명소들의 현재 상황을 보여주는 웹캠의 경우, 난 https://www.jungfrau.ch/en-gb/live/webcams/ 에 들어가 수시로 현황을 파악했다. 이것 말고 다른 사이트도 있는데, 그건 플래시로 가동되는지 내 폰에서는 뜨지 않았다. 스위스 신혼여행 3일 차. 융프라우.. 2018. 6. 30.
스위스 신혼여행. 루체른, 리기산 거쳐 그린델발트로.(24) 스위스 신혼여행 둘째 날 아침. 취리히 중앙역에서 루체른으로 가려 검색하는데, 열차 시간과 탑승 플랫폼을 알려주는 SBB어플이 멈췄다. 내 폰과 아내 폰을 번갈아 가며 열심히 새로고침을 해봐도, -500에러. 알 수 없는 오류입니다. 다시 검색해 주세요. 라는 메시지가 뜰뿐이었다. 시간을 맞춰서 타야 리기산 가는 유람선을 탈 수 있는 상황. 물론 다음 유람선이 있긴 했지만, 그건 한 시간 뒤에나 오는 유람선이었다. 루체른에 가서는 지폐를 동전으로 바꾸고, 코인라커를 찾아 거기에 캐리어를 놔둔 후 유람선을 타러 갈 계획이었다. 그러려면 빨리 기차를 잡아타야 하는데, 어느 기차가 루체른으로 가는지 알 수 없었다. 전광판이 있긴 했지만, 짧고 간결한 한국의 안내판과 달리 길게 쓰여있는 열차편을 다 확인했지만 .. 2018. 6. 21.
스위스 신혼여행. 취리히 공항에서 취리히 시내, 숙소까지.(32) 내겐, 대세를 따르면 되는 순간에도 굳이 어렵게 혼자 개척해나가려는 병이 있다. 결혼식만 놓고 보더라도, 그냥 청첩장은 종이와 모바일 둘 다 업체에 맡기고, 영상은 예식장에서 준비해준다고 하니 사진과 영상 넘기고, 축가는 남에게 부탁했다면 참 쉽고 간단했을 것이다. 하지만 난 한 땀 한 땀 내 손길로 만들겠다는 이상한 생각을 품었고, 그 결과 결혼을 앞두고 여러 감정들을 음미할 시간도 없이 영상제작 툴을 익히고, 포토샵과 일러 사이에서 헤매며, 결혼식 당일 새벽까지 주례를 대신할 스토리 영상을 제작해야 했다. 다행히 겨우 완료한 까닭에 결혼식을 망치진 않았지만, 웨딩촬영도 셀프로 하고, 축가도 부르고, 영상도 만들고, 청첩장도 제작하느라 정신없이 보내다 보니 결혼식이 끝나 있었다. 어찌 됐든 결혼식을 무.. 2018. 6. 15.
파리여행 에펠탑 야경, 루브르 관람(20) 다시 돌아봐도, 즐거운 여행이었다. 찍어 온 사진을 다시 볼 때마다 흐뭇한 미소가 지어지고, 포스팅에 쓸 사진을 고르다 자꾸 공쥬님(여자친구)에게 카톡으로 사진을 보내가며 “이때 우리 완전 배고팠지. ㅋㅋㅋㅋ 사진 봐봐. 웃질 않아. ㅋㅋㅋ” “이거 또 먹고 싶다. 진짜 맛있었는데.” “저 때 저기 들어갔어야 하는데, 안타깝네. 다시 가? 또 가? ㅋㅋㅋ” 라며 막 혼자 들떠선 날짜 바꿔 넣어가며 항공권 조회하고 뭐 그러고 있다. 진정해야지. 지난 포스팅에서 어디까지 얘기했더라. 음, 오랑주리 – 오르세 – 루브르를 하루에 다 돌려고 하다가 시간도 늦고 체력도 방전되어 루브르 앞에서 멈춰 섰다는 얘기까지 한 것 같은데, 그래도 거기서 야경은 몇 장 찍고 왔다. ‘루브르 로타리’라고 하면 너무 파주스러운 .. 2017. 5. 19.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