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애가능성5

여자가 먼저 고백하기를 권하고 싶지 않은 세 가지 상황(45) ‘여자가 먼저 고백’이라는 고민이 담긴 사연들을 보면 대개 -여자가 먼저 고백한다는 행위 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는데, 행위 자체로는 문제될 게 없다. 두 사람에게 오늘 저녁 만나 밥을 먹고 싶은 마음이 있는 거라면, 누가 먼저 저녁 같이 먹자고 말을 꺼내든 그것 때문에 문제될 일은 없잖은가. 중요한 건 ‘행위’가 아니라 ‘상황’이다. 상대에겐 이쪽과 밥을 먹을 생각이 없는데 이쪽이 밥 먹자는 얘기를 꺼내면 거절의 말을 들을 수 있는 것처럼, 상대에게 이쪽에 대한 호감과 애정이 없다면 고백에 대한 대답은 거절일 수 있다. 그러니 이걸 두고 그저 ‘여자가 먼저 고백해서 잘못된 것’이란 단순결론을 내리진 말자. 가슴 아픈 얘기일 수 있겠지만, 안 될 가능성이 높았기에 안 되었을 뿐이다. 그럼 이런 ‘안 될 가.. 2017. 6. 16.
그녀의 호의, 호감일까 아니면 그냥 친절일까? 외 1편(60) 그녀의 호의, 호감일까 아니면 그냥 친절일까? 외 1편 오늘은 국토종주 이야기를 할까 하다가, 아직 찍어 온 사진들도 정리가 안 된 까닭에 매뉴얼을 발행하기로 했다. 일주일 자리를 비웠을 뿐인데 그간 또 수많은 사연들이 도착했다. 사연이 계속 밀리게 되면 사연을 보내신 분들은 타이밍을 놓쳐 곤란해지고, 나는 나대로 밀린 사연들에 부담을 느껴 마음이 급해지게 되니, 불꽃 포스팅으로 밀린 사연들을 하얗게 불태워 보자. 1. 그녀의 호의, 호감일까 아니면 그냥 친절일까? 나와 손인사 하며 지내는 사이고, 서로 카톡으로 대화를 나누며, 퇴근하고 같이 치맥 한 잔 하는 게 그리 부담스러운 일이 아닌 이성이 있다면, 좋은 거다. 그냥 그렇게 생각하자. 그런 관계로 지내는 '친한 이성'이 직장에 한 명, 동네에 한 .. 2014. 9. 29.
순정남 울리는 온라인 여왕벌, 그녀의 정체는?(59) 순정남 울리는 온라인 여왕벌, 그녀의 정체는? 이걸 그간 공개하지 않았던 이유는, '여왕벌'과 만난 남성대원들이 "대체 이 여자 정체가 뭐죠?"라고 물은 적이 한 번도 없기 때문이다. 눈앞의 일에만 집중하는 남자의 특성상, 상대에게 분명 이상한 부분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당장 사귈 수 있는 방법만을 물었다. 또, 일반적으로 썸을 타는 와중엔 남자가 '쫓는 입장'에 있는 까닭에, 관계가 틀어지고 만 후에도 '당했다'는 느낌 보다는 '바보같이 놓쳤다'는 느낌으로 한탄하는 대원들이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최근 들어 '여왕벌'과 관련된 사연이 폭주하고 있으니, 이제는 벌침 맞고 사경을 헤매는 대원들이 더 늘지 않도록 이 얘기를 좀 해야겠다. 새해에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어떻게든 연애를 시작하겠다며 .. 2013. 1. 10.
[금요사연모음] 사귈 가능성 묻는 여자 외 2편(86) [금요사연모음] 사귈 가능성 묻는 여자 외 2편 2013년에도 또 찾아왔다. 매뉴얼로 발행하긴 어딘가 좀 부족하고, 그렇다고 그냥 두자니 자꾸 눈에 밟히는 사연들을 모아 소개하는 시간. 금요사연모음! 새해를 맞아 담근 레몬청이 쓰다. 씨가 들어가면 쓰다기에 외과수술 하듯 열심히 씨도 적출해 냈는데. blueee님이 남겨주신 "레몬이 신선하지 않으면 쓴 맛이 나요!"라는 말로 미루어보면, 레몬이 신선하지 않았던 것 같다.(꿀병으로 세 병이나 만들어 놨는데!) 노멀로그에서 레몬청에 관한 이야기를 읽고 레몬청을 담그려는 대원들은, 필히 '신선한 레몬'을 고르길 바란다. 자 그럼, 새해의 첫 사연모음 출발해 보자. 1. 발전(사귈) 가능성이 있냐고 묻는 여자. 그간 매뉴얼에서 하지 말라고 했던 행동들, 그러니까.. 2013. 1.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