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제가 그간 받은 만 편 이상의 연애사연 중, 지금 언뜻 기억나는 사내연애 사연만 해도

 

-커피 만드는 취미에 맛 보여달란 얘기로 시작된 사례

-빵 덕후인 게 공통점이라 빵집 배틀 하다 시작된 사례

-같이 외근 나갔다 오며 남는 시간 커피 한 잔 하자고 해 시작된 사례

-회식 끝나고 같이 가다 둘이 한 잔 더 하자고 해서 시작된 사례

-상대 몫의 간식 챙겨준 걸 계기로 시작된 사례

-여행 다녀온 후 선물 돌리다 대화하게 되어 시작된 사례

-출근시간 배틀, 놀지 말고 일하라고 서로 놀리다 시작된 사례

-물품 찾아달라 부탁하고 부탁 들어주어 고맙다고 말하다 시작된 사례

-예전에 한 이야기를 기억하고 있다 단둘이 엘베 탔을 때 말해 시작된 사례

 

등이 있습니다. 저 사례들엔 ‘아무 일도 없었던 이전’과 달리 말을 걸거나 행동을 해서 시작되게 되었다는 공통점이 있는데, 제가 저런 사례들을 말해도

 

“아 근데 저런 건 좀 그래요. 관심 있다는 티도 나고, 저랬다가 거절당하면 어떡하죠? 그리고 회사 사람들의 보는 눈도 있고, 단 둘이 뭘 하게 되어 말 걸 괜찮은 기회도 없어요.”

 

라는 이야기만 하는 대원들이 있습니다. 이건 제가 낚싯대 A/S를 보내려다 긴 물건은 안 받아주는 택배사가 많다고 해서 못 보내고 있는 것과 비슷한 건데, 가서 직접 확인하진 않고 ‘안 받아주면 어쩌지, 헛걸음인데? 다른 사람은 편의점 택배로도 보냈다고 하는데 우리 동네는 왠지 안 받아줄 것 같아. 전화해서 물어보면 직원도 잘 모를 것 같고….’하는 생각만 하다 보니 전 벌써 반년째 부러진 낚싯대를 가지고만 있습니다.

 

직장 상사를 짝사랑 중인 모태솔로 여잡니다. 도와주세요.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 게 당연한 겁니다. 게다가 이런 상황이라면 주변에서

 

“그거 그렇게 너무 어렵고 진지하게 생각할 필요 없어. 일단 그냥 뭐라도 물어봐.”

 

정도의 이야기는 해주곤 하기에 열 번 중 두세 번 정도는 진짜 뭐라도 해보기 마련인데, K양의 경우처럼 주변에

 

“남자는 외모부터 본다. 자기 스타일이 아니면 다가가는 것 자체를 부담스러워 한다. 그리고 남자는 자기 맘에 들면 네가 가만히 있어도 알아서 말 건다. 그게 아닌 거면 아닌 거니, 애쓰지 말고 가만히 있어라.”

 

라는 이야기를 하는 조언자가 있다면, 그 말에 더 겁을 먹곤 내려던 용기도 다시 구겨 넣어버리기 마련입니다.

 

안 그래도 남들보다 조심스러워하며 자신의 호감마저 그것이 올바른 건지를 판단하려 하는 K양에게, ‘그냥 가만히 있으라’는 조언을 하는 지인이 더해진 상황이 전 좀 안타깝습니다. 제가 K양의 지인이었다면

 

-K양이 생각했던 말 걸기, 전부 다 해도 되는 겁니다.

-다짜고짜 ‘식사요청’ 보다는 ‘업무질문’ 정도의 구실을 만드는 게 좋습니다.

-상대가 ‘잘 모르겠는데요, 싫은데요, 아뇨.’라고 할 것 같다는 상상은 하지 맙시다.

-카톡은 이럴 때 사용하라고 있는 겁니다. 사적인 카톡부터 틉시다.

-혼자 다 하는 게 아니고 나머지 반은 상대 몫이니, 부담은 덜어두고 시작합시다.

 

라는 조언을 해줄 것이며, 사연 속 상대가 K양에게 말한 적 있는 것들(특정되는 까닭에 밝힐 순 없지만 상대와의 대화주제가 된 적 있는 것들!)에 대해 관심을 좀 더 보이거나 되묻는 걸 계기로 삼아보란 얘기를 해줄 것 같습니다.

 

 

더불어 제가 저 위에서 ‘자신의 호감마저 그것이 올바른 건지를 판단하려 하는 K양’이라는 이야기, 그리고 ‘혼자 다 하는 게 아니고 나머지 반은 상대 몫이니, 부담은 덜어두고 시작합시다.’라고 제안할 거라는 이야기를 하지 않았습니까? 그건 만약 이 관계가 ‘친구사이’인 거라 가정하면, K양이

 

-친구에게 내가 전화거는 건 외롭고 심심해서 그러는 이기적인 게 아닐까?

-전화를 걸었는데 오늘 만나서 밥 먹자는 제안에 거절하면 어쩌지?

-내가 먹고 싶은 메뉴를 먹자고 하는 건 너무 나만 생각하는 거 아닐까?

 

등의 걱정만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매번 너무 깊게, 필요 이상으로 진지하게 고민을 한다면 친구에게 연락하거나 밥 한 끼 먹는 것도 벅찬 것 아니겠습니까? 또, 매번 저런 생각만 하다 그냥 마음을 접고 만다면, 습관 된 그 체념이 ‘다음번’을 더 어렵게 만들 것이고 말입니다.

 

“아, 그리고 저 회사에서 저에게 다가오는 듯한 다른 남자분도 있는데, 그분에게는 제가 거절의 뉘앙스로…. 근데 또 그분과 사연 속 이분은 친분이 있는데다, 제가 거절하고 이분에게 다가가면….”

 

그렇게 남의 호감과 사정까지를 다 고려해 배려해주다간, K양이 계속 모태솔로일 수 있습니다. 러브콜을 거절한 게 미안해서 그냥 아무것도 안 하고 있다가, 러브콜 했던 사람은 다른 사람과 연애하고 K양이 바라만 봤던 그 사람도 다른 사람과 연애하면, 결국 K양이 할 수 있는 일이라고는 지붕 쳐다보는 것밖에 안 남는 것 아니겠습니까?

 

K양도 아직 한 번 연애에 진입한 적 없는데 남이 옆에서 깜빡이 켰다고 멈춰 서서 다 보내주려 하지 마시고, 얼른 K양도 진입하셨으면 합니다. 그걸 ‘이기적이며 남에게 상처를 주는 일’이라고 여기며 가만히 있으면, 해 질 때까지 옆 차선에서 깜빡이 켜는 차들에게 다 양보해 주고 있어야 할 수 있습니다. 어서 출발하시길 바라며, 오늘은 여기까지.

 

카카오스토리에서 받아보는 노멀로그 새 글! "여기"를 눌러주세요.

 새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공감과 좋아요, 댓글은 제게 큰 힘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ㅅㄹ2019.03.02 08:1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눈치만 보지 말고, 내 행복은 내가 챙깁시다!!

김문도2019.03.02 08:5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잘 보고 갑니다.

쿠로체2019.03.02 08:5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곧 봄이에요!! 스스로를 돕지 않는 자는 아무도 도와주지 않는다잖아요. 얼른 스스로 걸어가서 같이 봄꽃도 보러가고 하세요~~

피안2019.03.02 11:3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오늘도 잘보고 갑니다 무한님
제주도늘 여전히 좋네요
오랫만에 와서 힐링중입니다

86542019.03.02 13:1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가만히 있는데

마음에 드는 이성이 대쉬해오는 상황

나는 거절의 부담도, 상처도 느끼지않고

선택하며 골라잡는 삶

티비 소설 속의 주인공이 되세요~~!

..2019.03.02 18:0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은 맞는말을 기분좋게 해주셔서 참 좋아요! 따뜻한 봄날 되시길!!

ㅇㅇ2019.03.02 21:2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 무슨 연애가 암살이여? 들키면 뒤지는줄 아시네
관심 있는걸 들켜야 뭐든 되지 않겠소?

dd2019.03.05 21:3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어제 자려고 누워있는데 ㅇㅇ님 댓글이 갑자기 생각나서 바보처럼 막 웃다 잤어요 ㅋㅋㅋㅋㅋㅋㅋ

el2019.03.08 02:3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전 지금 빵 터졌어요.

김과장2019.03.03 03:2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오늘도 깜박이 비유 절묘합니다!

사막에사는선인장2019.03.03 22:1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관심있는거 들켜야 뭔가 일이되는거죠 노골적이아니라면 약간은 들켜야됩니다.
연애가 암살이냐는 댓글에 한참 웃고 갑니다.^^

초코소라빵2019.03.04 05:0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도 간만에 댓글보고 한참 웃었어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연애가 암살이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ㅌㅋㅋㅌㅌㅌㅌㅋㅋㅋㅋㅋㅋ

사실 저도 사연자님 같은 타입이라 그 맘 너무 이해되는데요. 그냥 친구 사귄다 생각하고 편안하게 다가가보세요! 소개팅 아닌 이상 처음부터 서로 마음있나 없나 잴 필요는 없을 것 같아요. 친해지다가 상대방이 선 그을때 마음 정리해도 늦지 않아요

외롭다아아으아앙2019.03.04 16:3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스스로 도울 수 있을 때 스스로를 도웁시다......

덩크슛2019.03.04 17:1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자기 자신도 행복할 권리가 있대요 k양! 연애도 사람사이의 관계이니 너무 어렵게 생각하지 말고, 다가가셔도 될거같아요. 친구 만든다 생각하면 더 편하실듯?^^
개인적으로 무한님 같은 분이 계셔서 얼마나 좋은지 몰라요 ㅋ 어려울때 사연 보내면 되고,, 오늘도 잘읽고 갑니다.:-)

ㅇㅇ2019.03.04 20:5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같은 직장에 썸남이 있다면 아무래도 조심스러운 부분은 분명 존재하지만... 하루 한달 365일중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곳이기 때문에, 들이대기에 이보다 더 좋은 기회와 환경이 어딨을까요!!! 하지만 아무래도 상대가 직장상사이기때문에, k양 맡은바 업무는 잘해내셔야하는거 아시져! 회사니까 같이 일하고 싶은 좋은 동료와 후임이 되는 것도 중요합니다~ 저도 직장에 썸남있고싶......

봄빛달2019.03.05 19:1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역시 뭐라도 해야 연애가 시작 되죠! K양님도 너무 눈치만 보지 마시고 뛰어드시는 거예요! 곧 따뜻한 봄인데 상사 분과 예쁜 벚꽃놀이 다녀오실 수 있기를 바라요♥.♥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