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연애매뉴얼1032

여친 부모님의 반대 때문에 헤어졌습니다. 잠이 오질 않습니다.(19) 김형의 사연에 가득한 물음표와 가정법, 그리고 절망했다가도 다시 희망해보는 그 감정의 널뛰기만 봐도, 김형이 얼마나 많은 생각과 감정들에 휩싸여 있는지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바로 코앞이 결혼이었으며, 부모님을 비롯한 친구나 지인들 모두 김형이 곧 결혼할 것으로 알고 있었고, 그런 와중에 김형 말대로 ‘둘의 문제’가 아닌 ‘부모님의 반대’ 때문에 헤어진 것이라면 ‘그냥, 지금이라도 여친만 날 믿고 따라준다면 다 해결될 것 같은데….’ 라는 생각에 잠이 오지 않을 수 있습니다. 그것 하나만 해결하면 ‘행복한 결혼’이 되는 것이고, 그렇지 못하면 ‘다 없던 일이 되며 난 제로에서 다시 시작’을 해야 하는 것처럼 느껴지니 말입니다. 때문에 그 ‘필살기와 같은 한 방’에 대해 묻기 위해 제게 사연을 주신 걸.. 2020. 1. 3.
친구들과 자주 가는 곳에서 일하는 그녀, 점점 멀어집니다.(20) 밥 먹었냐는 질문은, 이렇다 할 말이 생각나지 않을 때 할 수 있는 좋은 질문입니다. 하지만 거의 모든 대화가 (1) 남자 – 밥 먹었어? 여자 – 네 좀 전에 먹었어요. 남자 – 그래. 잘 했네. (2) 남자 – 점심 먹었어? 여자 – 아뇨. 이따 먹으려고요. 남자 – 잘 챙겨 먹어야지…. (3) 남자 – 밥 먹었나? 여자 – 생각 없어요. 몸이 안 좋아서…. 남자 – 에구 그래도 밥은 먹어야지…. 라는 패턴의 반복일 경우, ‘노잼’인 것은 당연하며 상대에겐 그 대화가 의무적으로 대답해줘야 하는 일처럼 느껴질 수 있습니다. “밥 먹었냐고만 물은 건 아닌데요. 출근도 묻고, 데려다준다고도 했는데….” 그러니까 그게, 전부 다 그렇다는 겁니다. 결국 그 세 가지 질문으로 돌려막기만 했으며, 한 달 전이나 .. 2019. 12. 31.
제 공감능력이 문제라 말하는 여친, 헤어지긴 싫은데 힘듭니다.(21) 헤어지든 안 헤어지든, 일단 E씨의 소비습관부터 점검할 필요가 있습니다. 대출을 받아서 메워야 할 정도로 데이트비용을 쓰고 있는 건, 연애 경영의 실패일뿐더러 훗날 돈도 잃고 사랑도 잃고 자신도 잃게 되는 문제를 낳을 수 있습니다. E씨의 성향 및 현재 연애에 임하는 태도 자체가 -여친이 바라는 것을 대부분 해주는 것이 나의 노력. -관계가 삐걱거릴 경우 이벤트나 선물로도 풀어줘야 함. -상황이 이러저러하다면, 95:5의 지출도 감내해야 함. 인 까닭에, 자칫 ‘밑 빠진 독에 물 붓기’인 상황이 될 수 있어 하는 얘깁니다. E씨가 경제적인 것으로 돌려 막으려던 부분은 갈수록 상대의 불만족에 부딪혀 커질 수 있고, 과감하게 지르는 것으로 해결하려던 것 역시 갈수록 그 유효기간이 짧아져 곤란해질 수 있습니다.. 2019. 12. 24.
고향에 돌아와 대인관계도 바닥난 상황인데, 연애는 어찌….(21) 바다에서 배를 원하는 곳에 대어 두기 위해선, 무거운 닻을 내려야 합니다. 그러지 않을 경우 조류에 의해 배는 계속 바닷물이 흐르는 방향대로 흘러갈 테니 말입니다. 당연한 얘깁니다만, 세워두려면 그렇게 닻을 내리고, 다시 또 출발할 땐 닻을 올려야 합니다. 인생에서도 그렇게, 닻을 내리고 올려야 할 시기가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저는 합니다. 보금자리로 삼고 있던 곳에서 새로운 곳으로의 물리적 이동이 생겼을 때가 그렇고, 마음 두고 있던 어떤 관계가 끝났을 때가 그러하며, 줄기에서 가지로 갈라진 것처럼 인연의 갈림길을 꽤 지나왔을 때가 그런 것 같습니다. 그 닻을 내리고 올리는 것이, 마음 여린 사람들에겐 참 힘든 것 같습니다. 겁이 나는 까닭에 닻을 다 올리진 못한 채 닻과 연결된 줄만 조금씩 늘.. 2019. 12. 19.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