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심사위원2

사귀자마자 냉담하게 변한 여자, 3주의 연애.(104) 사귀자마자 냉담하게 변한 여자, 3주의 연애. 최형, 내가 군대에 있을 때 유독 이상한 의무병이 하나 있었어. 걔는 의무 특기병도 아니었거든. 일반 소총수로 입대를 했는데, 사단 내 의무병이 부족해서 그랬는지 훈련소에서 의무병으로 바뀐 거야. 그래서 후반기 의무 교육도 받지 않았지. 자대배치만 의무병으로 받았을 뿐, 그냥 일반 병사랑 아무 것도 다를 게 없었던 거야. 그런데 걔가 착각을 하더라고. 왜 부대 내에 있는 군의관의 경우는 간단한 처치만 하기 마련이잖아. 좀 심각하다 싶으면 군병원으로 후송하는 일을 하고. 그러다보니, 의무병인 걔는 '내가 하는 일이나 군의관이 하는 일이나 별반 다를 게 없다. 그러므로 나 역시 군의관과 같은 지위를 가진다.' 라고 생각하는 것 같더라고. 걔가 할 일이라는 건 사.. 2014. 3. 4.
[금사모] 중매로 만난 남자 외 2편(79) [금사모] 중매로 만난 남자 외 2편 난 중학생 시절 미술선생님을 별로 좋아하지 않았다. 그 여자 선생님은 차가워 보이는 외모만큼이나 차갑게 수업을 진행했다. 한 번도 학생들에게 칭찬을 한 적 없으며, 기계적으로 수업하고 로봇처럼 채점을 했다. 유쾌한 구석도 전혀 찾을 수 없었다. 지금 생각해 보면 그 선생님이 우울증 같은 걸 앓고 있던 건 아니었나 싶은데, 여하튼 삶에 대한 기쁨이 전혀 없는 사람 같아 보였다. 누굴 좋아하지도, 그렇다고 미워하지도 않는 것 같았다. 준비물을 안 챙겨온 학생들에게 벌을 세우지도 않았다. 평소점수에서 깎기 위해 이름만 적었을 뿐이다. 그러고는 녹음기를 틀어 놓은 것처럼 수업을 진행했다. 장난을 잘 치는 몇몇 학생들이 그 선생님께 농담을 건 적도 있었는데, 그럴 땐 의무적인.. 2013. 11. 29.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