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결혼이급한남자3

만남과 연락이 부담스럽다는 썸녀의 통보 외 1편(78) 만남과 연락이 부담스럽다는 썸녀의 통보 외 1편 민호씨, 내가 지금 우리 동네 갈비탕 집에 가서 "제가 지금 글을 써야 하는 시간인데, 그냥 집에서 간단히 라면 끊여 먹는 걸로 끼니를 해결할까 하다가 이렇게 여기까지 와서 갈비탕을 먹는 거예요. 그러니까 8천원 다 받지 마시고 5천원만 받으세요." 라는 이야기를 하면 어떨 것 같아? 물론 정신이 좀 이상한 사람인 줄 알고 가여워서 5천원만 받을 수는 있겠지. 근데 그게 자신의 가게를 찾아준 것이 너무 고마워서 깎아주는 건 절대 아닐 거야. 그렇지? 난 민호씨가 "지금 중요한 일이 있는데 그것도 접고 사연을 보내는 겁니다." 라는 이야기를 했을 때, 그건 그럴 수 있다고 생각했어. 그만큼 이 상황이 절박하다는 걸 나타내고자 한 표현일 수 있으니까. 그런데 .. 2014. 5. 8.
누나동생 2년, 그에게 여자가 되고 싶은 외 2편(125) 누나동생 2년, 그에게 여자가 되고 싶은 외 2편 유치원에 다닐 때, 난 진달래반 선생님과 친했다. 잘 기억이 나진 않지만, "선생님, 우리 집에 가서 커피 마실래요?"라는 이야기를 한 까닭에 선생님이 날 참 예뻐했다고 한다. 초등학교 시절에는 학원차 운전기사님과 친했다. 학원에서 수련회를 간 적이 있었는데, 아저씨가 식사도 하지 못하고 계속 고기만 굽고 계시기에 내가 도와드리겠다고 말했다가 친해졌다. 물론 꼬꼬마인 나에게 아저씨가 고기 굽는 일을 넘기시진 않으셨지만, 고기를 상추에 싸서 입에 넣어드리니 기뻐하셨다. 이후 아저씨는 날 볼 때마다 이름을 부르며 반가워해 주셨다. 중고등학교 시절에는 선생님들과 친했다. 특히 양호선생님과 가장 친했는데, "선생님, 다친 데는 없는데 마음이 아프면 어떻게 하죠?.. 2014. 2. 12.
[금사모] 중매로 만난 남자 외 2편(79) [금사모] 중매로 만난 남자 외 2편 난 중학생 시절 미술선생님을 별로 좋아하지 않았다. 그 여자 선생님은 차가워 보이는 외모만큼이나 차갑게 수업을 진행했다. 한 번도 학생들에게 칭찬을 한 적 없으며, 기계적으로 수업하고 로봇처럼 채점을 했다. 유쾌한 구석도 전혀 찾을 수 없었다. 지금 생각해 보면 그 선생님이 우울증 같은 걸 앓고 있던 건 아니었나 싶은데, 여하튼 삶에 대한 기쁨이 전혀 없는 사람 같아 보였다. 누굴 좋아하지도, 그렇다고 미워하지도 않는 것 같았다. 준비물을 안 챙겨온 학생들에게 벌을 세우지도 않았다. 평소점수에서 깎기 위해 이름만 적었을 뿐이다. 그러고는 녹음기를 틀어 놓은 것처럼 수업을 진행했다. 장난을 잘 치는 몇몇 학생들이 그 선생님께 농담을 건 적도 있었는데, 그럴 땐 의무적인.. 2013. 11. 29.
반응형